넘어가기 메뉴



가야유적지 | 금관가야유적

 유적상세보기

유적명
양동리고분군
구분
무덤유적
내용
주촌면 양동리 가곡마을 뒤의 야산에 분포한다.
1984년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조사를 시작한 후, 부산 동의대학교에서 1990년부터 1996년까지 4차례의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다.
무덤은 목관묘, 목곽묘, 석곽묘, 옹관묘 등으로 중·대형급에 해당되며, 삼한~삼국시대의 무덤의 변천상을 잘 보여준다.
유물은 철기와 청동기, 토기 등 5천여점이 출토되었는데, 그 중에는 중국에서 수입된 세발솥(銅鼎)과거울, 일본제의 광형동모 등 외래산유물과 고사리무늬가 장식된 철제무기와 갑옷, 투구, 화려한 수정제 목걸이, 방제경 등이 대표적이다.
구야국과 금관가야의 대외교류의 실상과 금관가야 내부의 세력관계를 파악하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양동리고분군